미래시제, 알고보면 간단하다!

안녕하세요~ 엔구화상영어 서포터즈 5기 A4용지입니다! 오늘은 미래시제에 대해서 배워보겠습니다. 용법이 많아서 헷갈리시던 분들은 이 포스팅을 통해 확실히 알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미래시제는 크게 be going to V/ will / be -ing 세 가지로 분류되는데요.

우선 첫번째로 알아볼 형태는 바로 be going to V 입니다.

be going to

~ 할 예정이다

이는 즉흥적으로 뱉은 말이 아닌, 이전에 이미 하고자 결정한 상황이나 생각, 계획을 발화할 때 사용하는 표현입니다.

이 뿐만 아니라, 어떤 일이 분명히 일어날 만한 정황이 있을 때 사용합니다.

예문으로 함께 확인해봅시다. 

I am going to go to the movies this weekend.

나 이번 주말에 영화 보러 갈 예정이야.

영화 보러 가는 것을 즉흥적으로 결정한 것이 아닌, 미리 계획해 놓았기에 be going to 시제를 사용한 것이죠.

It’s going to rain soon.

곧 비가 올거야.

먹구름이 잔뜩 낀 하늘을 보고 우리는 직감적으로 비가 올 것이라는걸 파악합니다. 이렇게 명확한 정황이 존재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 바로 ‘be going to’랍니다.


두번째로 will 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will

~할 것이다

는 이미 계획 되어있는 상황이 아닌 즉흥적 결정이 주가 되는 미래 시제입니다.

be going to와는 조금 차이가 있죠? 결정에 있어서 특별한 정황이 없을 때 사용하죠.

뿐만 아니라 제안, 호의, 협박, 약속등의 상황에서 사용될 수 있습니다.

예문으로 함께 확인해볼까요?

Will you marry me?

나랑 결혼해 줄래?

I won’t let you down.

널 실망시키지 않을게.

 will은 주어의 의지에 초점을 두지만, be going to는 계획에 초점을 둔다고 했었죠. Are you going to marry me?는 ‘나랑 결혼 할 계획이니?’가 되어버립니다.


마지막으로, be -ing입니다.

be-ing 현재진행형은 확정된 미래를 나타내는 구문입니다.

 I’m going on a working holiday next month.

나 다음달에 워킹홀리데이 ‘가’(확정된 상황)

일상적인 한국어 대화에서, 확정된 미래에 대해 이야기할 때 어떻게 표현하나요? ‘나 내일 출국해’, ‘나 오늘밤에 시험 봐’같이 단정적인 언어를 사용하죠?

이와 같은 상황에서 가장 잘 어울리는 시제가 바로 be –ing, 즉 현재 진행형입니다.

be-ing 용법에 해당되는 예문을 하나 더 확인해볼까요?

스크린샷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

I’m getting my hair trimmed next week.

나 다음주에 머리 다듬어.

Get my hair trimmed는 나의 머리를 다듬는다는 의미이죠.

현재진행형으로 작성됐으니 다음주에 자르는 것이 확실한 상황입니다. 군대를 다음주에 갈 수도 있겠죠?


스크린샷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

오늘은 함께 헷갈리는 세 가지 미래 시제 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제 궁금증이 조금은 해결 되셨나요? 오늘 배운 문법들을 엔구 원어민 선생님과 엔구 교재로 어떻게 활용되는지 알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원어민 선생님과의 프리미엄 수업권이 무료로 제공됩니다.

지금까지 서포터즈 A4였고, 다음에는 더욱 유익하고 알찬 문법 컨텐츠로 돌아오겠습니다.